인천해경, 음주 레저보트 운항 선장 적발
인천해경, 음주 레저보트 운항 선장 적발
  • 인천=배연석기자
  • 승인 2021.07.19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혈중알코올농도 0.162% 만취상태

[경기도민일보 인천=배연석기자] 인천해양경찰서(서장 백학선)는 레저보트 A호(1.5톤, 승선원 3명) 선장 B(60대·남)씨를 수상레저 안전법 위반으로 적발했다고 18일 밝혔다.

인천해경에 따르면 지난 18일 낮 12시57분경 인천 백령도 북서방 약 5해리(약 9.2㎞) 해상에서 레저보트 A호가 추진기 손상으로 표류 중 인근 어선에서 예인 중이라는 사항을 접수하고 인근 경비함정 및 백령파출소 순찰팀을 현장에 출동시켰다.

백령파출소 순찰팀이 백령도 사항포항으로 입항한 A호 선장 상대로 음주측정 결과 혈중알코올농도 0.162% 만취상태로 운항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인천해경서는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음주운항 예방을 위해 코로나19의 영향과 관계없이 일제 단속 외에도 수시로 단속할 예정이며 해상음주운항으로 인한 사고발생 시 막대한 인명·재산피해가 발생될 수 있어 음주운항 단속을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

한편, 수상레저 안전법 제56조에 의하여 술에 취한 상태에서 동력수상레저기구를 조종한 자는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