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부평구 돌봄플러그 속속 효과
인천 부평구 돌봄플러그 속속 효과
  • 이원영기자
  • 승인 2021.07.14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약계층 1인 가구 적극적인 고독사 예방
부평구가 적극적인 통합 돌봄으로 사각지대에 놓인 위기가정의 고독사를 예방하고 있다. 
부평구가 적극적인 통합 돌봄으로 사각지대에 놓인 위기가정의 고독사를 예방하고 있다. 

[경기도민일보 인천=이원영기자]  “할머니 목소리에 힘이 너무 없어요. 집으로 가볼게요.”

인천 부평구가 취약계층 1인 가구 고독사 예방을 위해 올해 초부터 배포한 돌봄플러그의 이상 감지 반응이 온 직후 가까스로 전화에 연결된 할머니의 목소리였다. 

부평구 부평1동 행정복지센터에서 A(75·여)씨의 집까지는 그리 멀지 않은 거리였지만 달려가는 이주현 주무관과 하정옥 주무관의 마음은 조급하기만 했다. 집에 도착한 이 주무관은 앙상하게 마른 다리로 옴짝달싹 못하는 A씨를 발견했고 곧바로 의료기관으로 이송했다.

A씨는 약 한 달 전부터 건빵으로 겨우 식사를 이어오다 최근에는 이마저도 넘기지 못해 심각한 영양실조 상태였다. A씨는 집을 찾는 이주현 주무관의 손을 꼭 잡으며 “이렇게 와줘 고맙다”고 말했다. 

지난달 14일 일가친척 하나 없이 자칫 심각한 결과를 초래할 뻔했던 A씨는 담당 직원의 발 빠른 대처로 위기상황을 모면할 수 있었다. 

부평구가 적극적인 통합 돌봄으로 사각지대에 놓인 주민들의 위기상황을 해소하고 있다. 

부평1동은 올해 초부터 지역 내 위기가정 10곳에 구로부터 교부 받은 돌봄플러그를 설치했다. 돌봄플러그는 실시간 전력량이나 조도변화 감지 등을 실시해 일정시간 이상 반응이 없을 경우 담당자에게 문자를 보내 알려주는 기능을 갖추고 있다. 

부평1동의 적극적인 대처는 또 다른 소중한 주민의 건강을 지켰다. 

A씨에 앞선 지난달 9일에는 고시원에서 혼자 살고 있던 B(74·남)씨의 안전 이상 감지 통보가 발생했다. 부평1동의 또 다른 직원은 곧바로 현장으로 출동했고 비좁은 고시원에서 기력 없이 누워있던 주민을 119를 통해 의료기관으로 이송했다. 무사히 치료를 받은 B씨는 현재 안정을 되찾은 상태다. 

14일 류영기 부평1동장은 “부평1동은 복지사각지대 발굴·지원, 찾아가는 복지상담 등을 통해 지역주민들의 다양한 복지욕구에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지역의 소외계층을 적극 발굴해 돌봄 공백을 최소화하고 주민들이 일상을 안정적으로 유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