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OBS 다큐멘터리 8월 중 방송”
안산시 “OBS 다큐멘터리 8월 중 방송”
  • 안산=김성균기자 
  • 승인 2021.07.05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문화마을특구 원곡동이 뜬다

 

OBS 다큐멘터리 ‘여권 없이 떠나는 미식기행’ 촬영 모습. 
OBS 다큐멘터리 ‘여권 없이 떠나는 미식기행’ 촬영 모습. 

 

[경기도민일보 안산=김성균기자] 안산시 다문화마을특구 원곡동이 언론의 주목을 받으며 ‘핫 플레이스’로 뜨고 있다.

5일 시에 따르면 전 세계 다양한 문화를 접할 수 있는 원곡동은 국내 최초, 국내 유일의 다문화특구이자 올 5월 기준 전 세계 104개국, 약 8만800명의 외국인 주민이 거주하는 안산시의 외국인 주민 중심 공동체 역할을 하고 있다.

이곳에서는 외국 현지 그대로의 맛을 자랑하는 이색적인 음식과 문화를 체험할 수 있어 안산시 대표 관광명소로 각광받고 있다.

원곡동은 방송에서도 많이 소개됐는데, KBS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 ‘다큐 3일’ ‘6시 내 고향’ 등을 비롯해 최근에는 TV조선 ‘뽕숭아 학당’ 촬영에서 임영웅, 영탁, 이찬원, 장민호 등 트로트 4인방이 원곡동의 특별한 매력에 빠지기도 했다.

이번에는 OBS 다큐멘터리 ‘여권 없이 떠나는 미식기행’을 통해 원곡동의 맛있는 이야기가 소개된다. 원곡동 구석구석을 다니며 태국, 인도, 베트남, 네팔 등 다양한 나라의 음식을 소개하며 현지인 요리사를 통해 그 음식 속에 담긴 특별한 문화와 역사적인 배경을 스토리텔링 방식으로 들려줄 예정이다.

스토리텔러로 나선 연극배우 김태완씨는 “공연을 위해 세계 투어를 다니면서 현지에서 먹었던 음식들을 가까운 곳에서 맛볼 수 있다는 것이 너무 감동이었다. 특히 코로나19로 해외여행이 힘든 시기에 멀리 가지 않아도 전 세계의 음식을 맛볼 수 있는 원곡동은 많은 분들에게 힐링을 선물해 줄 것이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완성도 높은 다큐멘터리 제작을 위해 지난달부터 자료조사와 현지답사를 시작했고 촬영과 편집 과정을 거쳐 8월 중 방송된다. 

시 관계자는 “유럽 평의회가 지정한 상호문화도시에 걸맞게 원곡동을 대한민국 대표 다문화 중심지로 만들고 인종과 국적에 상관없이 모두가 살맛나는 생생도시 안산으로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안산=김성균기자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