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기대 의원, 광명 ‧ 시흥 3기 신도시 선정...미래스마트도시 조성에 팔 걷어
양기대 의원, 광명 ‧ 시흥 3기 신도시 선정...미래스마트도시 조성에 팔 걷어
  • 이태현 기자
  • 승인 2021.02.24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기대 의원 “새로운 주거플램폼과 미래차 집적단지 등이 공존하는 도시 기대”
국토교통부가 광명 ‧ 시흥 특별관리지역 일대를 3기 신도시로 선정했다. 사진=양기대 의원실
더불어민주당 양기대 의원.
더불어민주당 양기대 의원.

[국회=이태현 기자]더불어민주당 양기대(광명을) 의원이 24일 광명‧시흥 특별관리지역을 미래 스마트도시로 만드는데 앞장서겠다고 전했다.

국토교통부는 이날 2.4 부동산 공급대책의 첫 번째 후속조치로 광명‧시흥 특별관리지역에 7만호의 공공주택을 공급한다고 발표했다.

양기대 의원은 이날 국토부 발표에 발 맞춰 해당 지역을 주거플랫폼과 미래차(전기차‧자율주행차) 집적단지 등이 공존하는 미래스마트도시로 조성하겠다는 포부를 밝힌 것이다.

양기대 의원은 “3기 신도시 선정으로 지난 10여년 간 잠들어 있던 광명‧시흥 특별관리지역의 미래 성장잠재력이 깨어날 것”이라며 “광명‧시흥시가 수도권 서남권의 핵심거점지역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또한 “오늘부터 광명·시흥 특별관리지역에 양질의 일자리와 좋은 주거환경이 공존하는 미래 스마트도시를 조성하기 위해 관계부처와 기관, 지자체 그리고 시민의 지혜를 모아나가겠다”고 밝혔다.

특히 교육, 의료, 문화, 복지 등이 융합된 새로운 주거플랫폼과 미래차 집적단지 등이 공존해 4차산업을 선도하는 대한민국의 실리콘밸리로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당대표와 양기대 의원 등이 광명‧시흥 특별관리지역 미래도시 개발 추진, 민주당‧지자체 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양기대 의원실

양기대 의원은 이어 국토부가 발표한 광역교통개선대책과 더불어 기존에 추진되고 있는 광명~목동선과 구로차량기지 이전, 제2경인선 등의 사업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특단의 광역교통대책이  마련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양기대 의원은 지난 15일 더불어민주당 K-뉴딜위원회 주최로 이낙연 당대표와 함께 광명‧시흥특별관리지역을 미래스마트도시로 추진하기 위한 간담회를 열었다.

한편 광명‧시흥특별관리지역은 2010년 보금자리주택으로 지정되었으나 주택경기침체, 공급과잉 우려, 자금문제 등으로 2015년 공공주택지구에서 전면해제되고 특별관리구역으로 지정되었다. 이후 400만평 등의 큰 규모와 성장잠재력 등으로 신도시 얘기가 나올 때마다 물망에 올랐다.

◇ 양기대 의원 프로필

▲서울대 학사 ▲동아일보 기자 ▲열린우리당 광명을 당원협의회 회장 ▲동북아시대위원회 자문위원 ▲중국 국립우안대 객좌교수 ▲열린우리당 수석 부대변인 ▲제17대 대통합민주신당 대통령 후보 공보특보 ▲민주당 당대표 언론특보 ▲제16대 광명시장 ▲중국 연변과학기술대학 명예교수 ▲제17대 광명시장 ▲유라시아평화철도포럼 공동대표 ▲더불어민주당 동북아평화협력특위 고문 ▲국립한국교통대 특입교수 ▲국립한국교통대 유라시아교통연구소 소장 ▲제21대 국회의원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