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민방위 주민대피시설’ 확충
양주시, ‘민방위 주민대피시설’ 확충
  •  양주=나정식기자
  • 승인 2021.01.27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억6000만원 들여 봉양동 설치

양주시는 민방위 사태 발생 시 신속한 대응체계 마련을 위해 총 6억6000만원을 투입, 봉양동에 주민대피시설을 신규 설치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는 2021년 접경지역 정부지원 주민대피시설 신규 확충사업의 일환으로 비상사태 발생 시 신속한 주민대피 등 시민안전을 확보하기 위해서다.

새로 설치하는 봉양동 주민대피시설은 시민 250명을 수용할 수 있는 2등급 방호시설로 오는 5월 착공에 들어가 10월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현재 최적의 시설·장비 상태 유지와 방호능력 강화에 중점을 두고 설계용역 중에 있다. 

특히 평상시에는 시민들이 각종 회의나 다양한 여가·문화 활동 등 생활편의시설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시는 이번 봉양동 주민대피시설 설치를 완료하면 지난 2013년 최초 설치한 남면 신산리 주민대피시설을 비롯해 백석읍 오산리, 광적면 가납리·비암리, 은현면 봉암리·하패리·운암리 등 총 8개의 주민대피시설을 운영하게 된다.

시 관계자는 “이번 신규 주민대피시설 설치는 기존 대피시설의 방호능력과 다목적 공간 활용의 우수성을 확인한 주민들의 요구로 이루어진 점에서 의미가 남다르다”며 “주민들의 기대에 적극 부응할 수 있는 성공적인 주민대피시설 확충사업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