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대기오염배출 저감 대폭 개선
양주시, 대기오염배출 저감 대폭 개선
  • 양주=나정식기자     
  • 승인 2021.01.18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푸른 하늘 조성 프로젝트 성과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 완화에 주력하고 있는 양주시 청사 전경.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 완화에 주력하고 있는 양주시 청사 전경. 

 

[경기도민일보 양주=나정식기자] 양주시는 지난해 미세먼지, 매연 등 대기오염배출 저감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한 결과 대기질 수치가 대폭 개선됐다고 18일 밝혔다.

양주시 초미세먼지 측정수치는 △2017년 평균 32.1㎍/㎡(일), 나쁨 일수 96일 △2018년 평균 26.7㎍/㎡(일), 나쁨 일수 92일 △2019년 평균 26.1㎍/㎡(일) 나쁨 일수 73일로 지속적으로 개선됐으며 지난해는 평균 19.8㎍/㎡(일), 나쁨 지수 44일로 크게 개선됐다.

특히 지난해 양주시 초미세먼지 농도는 평균 19.8㎍/㎡(일)로 경기도 평균 21.3㎍/㎡(일)보다 1.5㎍/㎡(일) 낮았고 미세먼지 ‘나쁨 일수’도 양주시는 44일로 경기도 47일보다 3일 줄었다.

또한 경기도 31개 시·군별 미세먼지 농도 순위는 지난 2018년 22위에서 2019년 19위로 소폭 상승했고 지난해에는 10계단을 올라선 9위를 기록하는 등 우수한 미세먼지 저감 성과를 냈다.

이는 지난해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산업·경제 활동이 감소하고 미세먼지 확산에 유리한 기상여건이 조성되는 등 대외적인 요인과 더불어 미세먼지 등 대기질 개선을 민선7기 중점 추진 공약사업으로 선정, 지역적 특성을 고려한 효율적이고 차별화된 미세먼지 저감 대책을 추진한 요인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시는 지난해 ‘푸른 하늘 조성 프로젝트’를 비전으로 설정, 총 248억원을 투입해 4대 분야 미세먼지 저감대책을 추진했으며 제1·2차 계절관리제를 비롯한 경기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시행 등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 완화에 주력했다.

또한 지난해 환경부 주관 스마트 그린도시 공모사업에 경기 북부지역 시·군 중 유일하게 선정됨에 따라 2022년까지 총 100억원 규모의 미세먼지 저감과 대기환경 개선을 위한 ‘양주시 스마트 에어가드 프로젝트 1.0’을 본격 시행한다.

올해에는 총 사업비 205억원을 들여 △대기방지시설 설치지원 사업 △청정연료 전환사업 △운행차 배출가스 저감사업 △찾아가는 미세먼지 케어 서비스 등 4개 분야 대응책을 추진, 미세먼지 배출원을 다각도로 관리하며 저감효과를 높일 계획이다.

이성호 양주시장은 “고농도 미세먼지의 경우 대내외적인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함에 따라 단기간에 획기적인 성과를 도출하는 것은 쉽지 않다”며 “장기적인 관점에서 미세먼지 관리 종합대책 등 대기질 개선사업을 꾸준히 추진해 시민 모두가 쾌적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