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대로 0.91㎞ 전선 지중화
관악대로 0.91㎞ 전선 지중화
  • 안양=김태영기자
  • 승인 2021.01.17 1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양5동 우체국사거리~비산고가 앞
월곶∼판교선이 통과하게 될 안양 관악대로. 
월곶∼판교선이 통과하게 될 안양 관악대로. 

『경기도민일보 안양=김태영기자』 월곶∼판교선이 통과하게 될 안양 관악대로의 가공선로(이하 전선) 지중화 사업이 추진된다.

지상으로 노출된 약 9㎞ 구간 전신주와 가공선로를 지하화함으로써 관악대로 일대 시민의 안전한 보행권이 확보되고 도시미관 전반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보인다.

안양시는 관악대로 전선 지중화 사업의 그 첫 단계로 안양5동 우체국사거리부터 비산고가 앞까지 0.91㎞에 대해 올해 하반기 착공할 계획이라고 17일 밝혔다.

안양형 뉴딜의 그린뉴딜 분야로 추진되는 사업으로 시는 첫 구간에 대해 사업비 약 55억원을 투입, 내년 말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사업비는 국비와 시비 50%(국비 20%, 시비 30%), 한전과 통신사 50%씩 각각 부담하게 된다. 시는 지난해 가공선로 지중화 사업 종합정비계획을 수립한 가운데 우체국사거리~비산고가 구간을 12월 한전으로부터 사업승인을 받았다.

안양을 동서로 잇는 관악대로는 과천ㆍ의왕ㆍ성남 방면을 연결하는 주간선도로로서 보행과 차량통행이 많은 구간이다. 

특히 정부가 추진 중인 월곶∼판교 철도노선이 관악대로 구간인 종합운동장사거리와 인덕원역을 거치게 돼 전선 지중화는 철도노선 개통과 연계됨으로써 일대의 새로운 환경변화가 예상되고 있다.

시는 착공에 앞서 한전ㆍ통신사와 협약을 체결, 지중화 공사 실시설계를 진행할 계획이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철도노선 신설과 겹쳐 관악대로변의 환경이 사람 중심으로 새롭게 바뀔 것”이라고 전망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