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99만2000㎡ 군사보호구역 해제
양주시, 99만2000㎡ 군사보호구역 해제
  • 양주=나정식기자
  • 승인 2021.01.14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현·남면 일원 환영의 뜻 밝혀
14일 국방부의 은현면 도하리, 남면 상수리 일원 99만2000㎡ 규모의 군사시설보호구역 해제 소식에 적극 환영의 뜻을 밝힌 양주시 청사 전경.
14일 국방부의 은현면 도하리, 남면 상수리 일원 99만2000㎡ 규모의 군사시설보호구역 해제 소식에 적극 환영의 뜻을 밝힌 양주시 청사 전경.

 

양주시가 국방부의 은현면 도하리, 남면 상수리 일원 99만2000㎡ 규모의 군사시설보호구역(이하 보호구역) 해제 소식에 적극 환영의 뜻을 밝혔다.

특히 이번 보호구역 해제로 양주시가 역점 추진 중인 은남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어 향후 경기북부 산업·경제 중심축으로의 도약이 가시화됐다.

14일 국방부는 오는 19일 국방부 관보 게시를 통해 경기도 양주를 비롯한 고양, 파주, 김포, 강원도 고성 등의 군사시설보호구역 1억67만4284㎡를 해제한다고 밝혔다. 

양주지역 해제 보호구역은 은남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 대상지의 제한보호구역 99만2000㎡로, 이중 61만4641㎡는 비행안전구역의 중첩규제 지역이며 신축 건축물 높이 12m~15m 제한, 군협의 필요 등으로 사업 추진에 많은 어려움을 겪어 왔다.

이에 양주시는 총 3500억여원을 투입, 오는 2023년 말 준공을 목표로 추진 중인 은남일반산업단지 조성 계획에 발맞춰 군사시설보호구역 해제에 집중, 수십 차례에 걸친 관할 부대와의 협의를 진행했다.

특히 정성호 국회의원을 비롯해 박재만·박태희 도의원, 정덕영 양주시의회 의장과 시의원 등 지역 정치권과의 긴밀한 협조를 통해 새로운 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노력했다.

이 결과 제한보호구역 해제지역은 고도제한의 규제가 풀렸으며 비행안전구역의 경우 건축물 신축이 최대 65m까지 가능해졌다.   

또한 국내 최대 복합물류기업 ㈜로지스밸리와 전자·전기·기타 기계·물류 등 8개 첨단 유망업종의 입주를 준비 중인 은남일반산업단지의 조성과 분양에 가속도가 붙게 됐다. 

이성호 양주시장은 “이번 규제 해소를 위해 노력해 주신 관할 25사단장과 28사단장에게 깊은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며 “관내 군부대와의 새로운 상생협력 모델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추진하는 등 새로운 도약, 신성장 활력의 감동 양주 조성에 온 힘을 쏟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양주시가 역점 추진 중인 은남일반산업단지는 반경 5㎞ 이내에 5개 산업단지가 입지해 있고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 광적IC, 국지도 39호선, GTX-C 노선 등 우수한 광역교통망과 주한미군 공여구역 주변지역 등 발전종합계획 반영을 통한 입주기업 세제 혜택, 전용공업용수 공급 등 탁월한 입지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

또한 오는 3월 은남일반산업단지의 경기도 산업단지계획 승인을 앞두고 있으며 승인 후 곧바로 감정평가와 토지보상 절차 등에 돌입할 예정이다.

시는 은남일반산업단지 조성 완료 시 3946억원의 경제효과와 1800여명의 고용유발 효과를 비롯해 지역개발 불균형 해소, 자족기능 강화, 안정적인 일자리 창출 등 지역 내 경제적 파급효과가 클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양주=나정식기자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