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도심 순환버스 남부권 첫 시동 
안산시, 도심 순환버스 남부권 첫 시동 
  • 안산=김성균기자
  • 승인 2020.11.26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Blue 노선 10대 먼저 투입 

『경기도민일보 안산=김성균기자』 안산시가 시민 중심의 교통편의를 위해 도입하는 ‘도심 순환버스’ 3개 노선 가운데 남부권을 운행하는 ‘해양-Blue’ 노선이 12월2일 첫 시동을 건다.

시는 그랑시티자이 아파트를 기·종점으로 도심 남부권을 순환하는 버스 80A·B(해양-Blue) 노선을 우선 개통한다고 26일 밝혔다.

해양-Blue 노선은 그랑시티자이 아파트~고잔신도시~중앙역~상록수역 방면의 80A번 버스와 그랑시티자이 아파트~사리역~상록수역~중앙역 방면의 80B번 버스로 운행된다.

각각의 노선에는 5대씩 모두 10대의 버스가 투입돼 20~40분 배차 간격으로 ‘안산시민의 발’ 역할을 한다.

특히 3개의 순환버스 노선 가운데 가장 먼저 개통하는 해양-Blue 노선은 기·종점 인근 7600여 가구가 입주한 그랑시티자이 아파트 입주민에게 중앙역·한대앞역·상록수역·사리역 등 전철역으로의 이동편의를 제공하며 사동·일동 주민도 안산광장 및 중앙역 등으로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돕는다.

특히 교통수요가 높은 사동~상록수역 구간의 교통 혼잡 개선에도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되며 상권이 집중된 안산광장으로의 이동 편의도 높아져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큰 도움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시는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버스 제작이 지연되는 등 여러 어려운 상황에도 적극행정을 펼치고 있으며 이번에 개통하는 노선을 시작으로 △맑은-Green(서부권) △예술-Orange(동부권) 노선도 단계적으로 운행할 예정이다.

향후 모든 순환버스가 운행되면 버스 노선이 획기적으로 개선돼 ‘시 전역의 역세권화’를 실현하며 시민에게 큰 편의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코로나19 사태로 모두가 어려운 상황이지만 순환버스 도입 등 시민 중심의 교통혁명으로 보다 나은 교통복지를 제공하는데 노력하겠다”며 “나머지 순환버스 노선도 하루빨리 운행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순환버스 노선명은 시민 공모로 붙여졌으며 가장 먼저 개통하는 ‘해양-Blue’는 신도시 아파트와 인근 대학교의 이미지를 반영해 ‘신도시의 발전과 젊은이의 미래를 담은 해양-Blue’라는 의미가 담겼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