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교육 분야부터 2차 재난지원
김포시, 교육 분야부터 2차 재난지원
  •  김포=구봉회기자
  • 승인 2020.11.11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생 식재료 구매교환권 배부
김포시 로컬푸드 식재료 구매교환권 분류 작업을 하고 있는 김포시청 직원들.
김포시 로컬푸드 식재료 구매교환권 분류 작업을 하고 있는 김포시청 직원들.

 

김포시의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2차 재난지원 사업이 교육 분야부터 본격 시작됐다.  

시는 11일부터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로컬푸드 식재료 구매교환권의 배부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지원 대상은 김포시에 있는 유치원, 초·중·고등학교, 특수학교 총 178개교 재학생 6만7344명이다.

학생당 4만원의 구매교환권이 지급되며 관내 5곳의 로컬푸드 매장에서 쌀 등 다양한 친환경 식재료 구매에 사용할 수 있다.  

27억여원의 예산은 코로나19에 따른 온라인 수업으로 발생된 학교급식비 미집행 잔액을 활용해 마련했다.

시는 이번 ‘2차 학생 가정 식재료 지원 사업’을 통해 학교급식 공급 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친환경 농가도 돕고 학부모의 경제적 부담도 덜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구매교환권은 학교에서 김포시청으로 신청한 학생 수에 맞춰 각 학교를 통해 지류교환권 형태로 배부된다. 

배부에 앞서 김포시청 교육지원과 전체 직원이 참여해 학교별, 학급별로 구매교환권을 포장하고 정확한 전달을 위한 배송 작업도 직접 수행했다. 

구매교환권은 고촌농협 장곡지점 로컬푸드, 김포농협 로컬푸드 1호점, 김포농협 로컬푸드 2호점, 신김포농협 로컬푸드, (농)엘리트농부 로컬푸드 등 관내 5개 로컬푸드 매장에서 사용할 수 있다. 사용기한은 12월31일까지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농가는 숨통이 트이고 학부모들도 조금이나마 식비 부담을 덜고 당분간 우리 학생들의 건강식도 돕게 됐다”며 “모든 일을 시민 중심으로 생각하고 어려울 때일수록 공공기관이 위기 극복을 위한 가능한 모든 적극행정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