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무도실무관급 청원경찰 채용
안산시, 무도실무관급 청원경찰 채용
  • 안산=김성균기자
  • 승인 2020.11.05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두순 출소 시민 불안감 해소
윤화섭 안산시장이 지난달 12일 국회 더불어민주당 대표실에서 이낙연 당대표와 성범죄 재범방지 대책과 관련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윤화섭 안산시장이 지난달 12일 국회 더불어민주당 대표실에서 이낙연 당대표와 성범죄 재범방지 대책과 관련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안산시가 조두순 출소에 맞춰 시민들의 불안감 해소를 위해 도입하는 24시간 순찰을 맡게 될 ‘무도실무관급’ 청원경찰 6명을 채용했다.

무도단증을 모두 보유한 채용자 중 일부는 유엔평화유지군·특전사 등의 군 경력을 갖고 있으며 현역 태권도·유도 선수 출신도 포함돼 있다.

시는 무도실무 능력을 갖춘 청원경찰 6명을 채용하고 지방경찰청장의 임용승인을 거쳐 이달 말 임용한다고 5일 밝혔다.

이들은 앞으로 경찰 및 자율방범대·로보캅 순찰대 등과 함께 가시적인 순찰활동을 펼치며 시민 불안감 해소에 일선에서 근무하게 된다.

채용자들은 태권도 3~5단, 유도 4~5단, 합기도 2단 등 무도단증을 모두 보유하고 있고 현역 태권도·유도 선수 및 무술대회 수상경력 등을 갖춰 시민 안전에 실질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채용자 가운데 1명은 여성으로 구성됐다.

이번 청원경찰 채용에는 흉악한 성범죄자 조두순에 대한 사회적인 관심이 커지면서 모두 70명이 지원해 11.6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시는 채용 과정에서 무도 자격 3단 이상 또는 경호원 및 경찰 출신 등을 우대조건으로 내걸었고 1차 서류심사에서 응시자 가운데 77%가 무도단증을 보유했다.

시는 서류합격자들을 대상으로 비대면 인·적성검사를 실시한 이후 △청원경찰로서의 자세 △전문지식과 응용능력 △의사발표의 정확성과 논리성 △예의·품행 및 성실성 △창의력·의지력 및 발전가능성 다섯 가지 요소와 함께 인성과 직무능력 그리고 봉사활동 등의 면접을 진행했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안전도시를 만들기 위해 무도실무 능력을 갖춘 청원경찰을 채용했다”며 “시민들께 봉사하고 안전한 안산을 만들기 위해 주어진 위치에서 최선을 다해주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안산=김성균기자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