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365일 차 없는 거리’로 운영
안산시 ‘365일 차 없는 거리’로 운영
  • 안산=김성균기자
  • 승인 2020.10.26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곡동 다문화음식거리 11월9일부터
안산 다문화마을특구 중심거리인 원곡동 다문화음식거리(다문화길)가 11월9일부터 ‘365일 차 없는 거리’로 운영된다.
안산 다문화마을특구 중심거리인 원곡동 다문화음식거리(다문화길)가 11월9일부터 ‘365일 차 없는 거리’로 운영된다.

 

안산시는 11월9일부터 안산 다문화마을특구 중심거리인 원곡동 다문화음식거리(다문화길)를 ‘365일 차 없는 거리’로 운영한다고 26일 밝혔다.

차 없는 거리는 (구)원곡본동주민센터에서 안산역 맞은편까지의 다문화길 340m 구간이며 매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8시까지 연중무휴 운영된다.

시는 자동차 운행을 시간대별 부분 통제해 특구 내 명소이자 자랑인 다문화음식거리가 오로지 사람만 다닐 수 있는 안전하고 쾌적한 거리로 탈바꿈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는 원활한 운영을 위해 차 없는 거리 구간 입구에 볼라드 및 기타 시설물을 설치해 차량을 통제하는 한편 인근 상가의 물건 상하차량 등의 통행을 위해 일부는 통행을 허용할 방침이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차 없는 거리 지정을 통해 안산의 명소인 다문화음식거리가 다양한 음식문화를 여유롭게 즐길 수 있는 거리이자 진정한 다문화 체험의 거리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한다”며 “코로나19로 침체된 경제를 활성화하고 선도적인 상호 문화도시로 발전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