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2차 생활안정지원금 신속 지급
안산시, 2차 생활안정지원금 신속 지급
  • 안산=김성균기자
  • 승인 2020.10.06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어려움 겪는 업종 종사자 
윤화섭 안산시장이 지난달 22일 시청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안산시 제2차 민생경제 활성화 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윤화섭 안산시장이 지난달 22일 시청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안산시 제2차 민생경제 활성화 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경기도민일보 안산=김성균기자] 안산시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지원 중인 ‘안산형 2차 생활안정지원금’ 지급을 신속히 추진하고 있다.

시는 전체 지원금 31억원 가운데 1차분인 12억원을 추석 연휴 전에 지급했으며 나머지 지원 대상자에게도 조만간 지급을 마무리한다는 방침이다.

6일 시에 따르면 지난달 22일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업종 종사자 5294명(반)에게 1인당 최대 204만원을 지원하는 ‘제2차 민생경제 활성화 방안’을 마련해 추진 중이다.

시는 추석 연휴 전인 지난달 29일까지 보육시설(460개소 2527반·30만~60만원)과 지역아동센터·그룹홈 종사자(267명·30만원), 직업재활시설 종사자(77명·최대 204만원), 예술인(84명·50만원) 등에게 모두 12억800만원을 1차로 우선 지급했다.

보육시설 종사자와 지역아동센터·그룹홈 종사자에 대해서는 100% 지급을 마쳤으며 나머지 지원 대상자에 대해서도 명단을 마무리하는 대로 지급하기로 했다.

아직 지급이 이뤄지지 않은 이들은 예술인(1316명)과 직업재활시설 종사자(73명), 전세버스 운수종사자(950명·100만원) 등이다.

안산형 2차 생활안정지원금은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었으나 소상공인·중소기업 긴급피해 지원, 저소득층 긴급생계 지원, 긴급 돌봄 지원 긴급고용안전 패키지 지원 등 정부의 2차 재난지원금 지원에서 제외된 사각지대의 업종 종사자를 중심으로 선정됐다.

시는 당초 지원하기로 선정한 일부 업종이 정부 지원 대상에 포함돼 시 지원금 대상에서 제외되면서 늘어난 긴급대응 예비비를 활용해 추가 대상을 선정해 지속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이번 지원은 ‘안산시 재난극복 및 민생경제 활성화 지원 조례’를 근거로 마련됐으며 안산시 재난안전대책본부 심의를 거쳤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안산형 2차 생활안정지원금은 코로나19로 힘든 상황에서 정부의 2차 재난지원금을 받지 못하는 업종 종사자에게 경제적인 도움을 주기 위해 마련됐다”며 “지원금이 부족할 수 있겠지만 생활안정을 찾는데 도움이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