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한대앞역 상점가 스마트 시범
안산시, 한대앞역 상점가 스마트 시범
  • 안산=김성균기자
  • 승인 2020.09.22 1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벤처기업부 공모사업 선정

안산시는 중소벤처기업부 공모사업 ‘스마트 시범상가 조성사업’에 한대앞역 상점가가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

시는 공모사업 선정으로 국비 2억9000만원을 확보하게 됐으며 소상공인의 비대면·디지털화 지원이 가능한 스마트 시범상가 조성을 통해 다른 지자체보다 발 빠르게 4차 산업시대를 대비할 수 있게 됐다.

사업을 통해 한대앞역 상점가는 95개 점포 중 일부는 가상현실(VR)·증강현실(AR)을 활용한 스마트미러, 스마트 메뉴보드, 키오스크 등 스마트 기기가 설치되며 일부 업체는 비대면 예약·주문·결제 등이 가능한 스마트오더 시스템이 도입된다.

또한 상점가에는 디지털 사이니지 등이 설치돼 고객편의를 극대화하는 등 4차 산업기술과 결합한 상권으로 재탄생하게 된다.

손인엽 한대앞역상점가 상인회장은 “이번 스마트 시범상가 선정으로 그간 소비자와 대면으로 영업하던 방식을 비대면 방식으로 변화되는 기회를 맞게 됐다”며 안산시에 감사인사를 전했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이번 사업은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포스트 코로나 대책의 일환으로 상인 및 소비자간 접촉이 많은 소상공인 보호를 위한 가장 적합한 사업”이라며 “한대앞역 상점가는 다가올 미래의 다양한 스마트기술 등 4차 산업 기반의 소상공인 경영 패러다임을 바꾸는 상권의 모범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상권 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마스크, 손소독제 등을 지원해 왔으며 안전한 상권을 만들기 위해 이달부터 4억원을 투입한 ‘생생 안심상권 구축사업’을 추진하는 등 지역경제의 주축인 소상공인의 안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