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단원구, 상거래용 저울 특별점검 벌여
안산 단원구, 상거래용 저울 특별점검 벌여
  • 안산=김성균기자
  • 승인 2020.09.15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통업소 정육점 등 25일까지
안산시 단원구가 추석을 앞두고 16일부터 25일까지 전통시장, 유통업소, 정육점 등의 상거래용 계량기(저울) 등에 대한 특별점검에 나선다. 
안산시 단원구가 추석을 앞두고 16일부터 25일까지 전통시장, 유통업소, 정육점 등의 상거래용 계량기(저울) 등에 대한 특별점검에 나선다. 

 

[경기도민일보 안산=김성균기자] 안산시 단원구(구청장 김오천)는 민속 명절인 추석을 앞두고 16일부터 25일까지 전통시장, 유통업소, 정육점 등의 상거래용 계량기(저울) 등에 대한 특별점검을 실시한다고 15일 밝혔다.

주요 점검사항은 소비자의 구매 수요가 높은 채소, 육류 등 품목에 대한 정확한 계량이 이뤄지도록 저울의 위·변조여부, 사용 오차 초과, 영점조정, 정기검사 실시여부 등이다.

구 관계자는 “추석을 맞아 제수용품을 비롯한 일반 생활용품 거래가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전통시장 및 마트에서 사용하는 계량기를 철저히 점검해 소비자 피해를 예방하고 공정한 상거래 질서를 확립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 내용은 단원구 경제교통과(031-481-6275)로 문의하면 된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