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추석 앞두고 원산지 표시 점검
안산시, 추석 앞두고 원산지 표시 점검
  • 안산=김성균기자
  • 승인 2020.09.08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수·선물용 다소비 품목 2주간
안산시가 제수·선물용 다소비 품목에 대한 농수산물의 원산지 표시 지도점검을 실시하고 있는 모습. 
안산시가 제수·선물용 다소비 품목에 대한 농수산물의 원산지 표시 지도점검을 실시하고 있는 모습. 

[경기도민일보 안산=김성균기자] 안산시는 추석 연휴를 앞두고 제수·선물용 다소비 품목에 대한 농수산물의 원산지 표시 지도점검을 실시한다고 8일 밝혔다.

14일부터 28일까지 2주간 진행되는 점검은 고사리, 도라지, 곶감, 팥(송편), 동태 등 차례음식 완제품을 포함한 제수용 품목과 쇠고기, 조기(굴비), 건강기능식품, 약재 및 한과류 등 선물용 품목을 집중 점검한다.

아울러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온라인 구매가 늘어남에 따라 온라인 마켓, 배달 앱 등 통신판매업체의 원산지 표시 이행여부 확인을 통해 거래질서를 바르게 확립하고 소비자 알권리를 보장하는 점검도 병행할 예정이다.

경미한 위반사항은 현지 시정지도하고 원산지 거짓표시 등 적발된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관련법에 따라 과태료 부과, 고발 등 행정조치를 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농수산물의 소비가 급격하게 늘어나는 추석을 앞두고 시민이 믿고 먹을 수 있도록 안전한 유통질서 확립 및 정보 제공을 위해 지속적인 원산지 표시에 대한 홍보 및 단속을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원산지 표시 지도점검과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안산시농업기술센터 농업정책과(031-481-3393)로 문의하면 되고 원산지 표시 문의·신고는 농산물품질관리원(1588-8112) 또는 수산물품질관리원(1899-2112)으로 하면 된다.

한편, 원산지 표시 위반행위 적발 시에는 거짓표시의 경우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원 이하의 벌금, 원산지를 표시하지 않거나 표시방법을 위반한 경우 10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