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기본소득 신청률 97.34% 수원시민 31일까지 사용…나눔 캠페인도
재난기본소득 신청률 97.34% 수원시민 31일까지 사용…나눔 캠페인도
  • 수원=우영식기자
  • 승인 2020.08.10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경기도(외국인) 재난기본소득 신청 현황.
수원시·경기도(외국인) 재난기본소득 신청 현황.

 

‘수원시 재난기본소득’을 신청한 시민이 97.34%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신청률은 96.92%, 수원시·경기도 외국인 재난기본소득 신청률은 89.33%였다. 수원시·경기도(외국인) 재난기본소득 신청은 7월31일 마감됐다.

수원시 재난기본소득은 지급 대상 시민 119만2858명 중 3만1735명(2.66%)이 신청하지 않았다. 경기도 재난기본소득(대상 119만2512명) 미신청자는 3만6766명(3.08%), 외국인 재난기본소득 미신청자는 1222명(10.67%)이었다.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은 8월7일 현재 97.27%가 신청했다.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은 신청 마감일이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수원시·경기도 재난기본소득은 각각 10만원이다. 외국인은 수원시·경기도 재난기본소득을 합쳐 20만원(각 10만원)을 지원받았다.

수원시 재난기본소득 지급 대상은 4월2일 0시 기준으로 수원시에 주민등록이 된 모든 시민,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지급 대상은 3월23일 자정 이전부터 신청일까지 경기도에 주민등록이 된 도민이다.

수원시와 경기도가 외국인 주민에게 지원하는 재난기본소득 지급 대상은 5월4일 24시 이전 경기도 내에 체류지 등록이 돼 있고 신청일까지 수원시에 체류지 등록이 돼 있는 결혼이민자(F6)와 영주권자(F5)이다.

수원시는 6월29일부터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수원시·경기도(외국인) 재난기본소득을 신청하지 않은 시민·가구를 대상으로 ‘찾아가는 신청 서비스’를 제공하며 신청을 독려한 바 있다.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수원시·경기도 재난기본소득 미신청 가구에 신청 안내문을 발송하고 방문을 요청하는 가구가 있으면 ‘찾아가는 신청 서비스팀’이 대상자 가정을 찾아가 신청방법과 마감일, 사용기한 등을 안내했다.

또 지난 7월20일부터 외국인 재난기본소득을 신청하지 않은 외국인을 파악해 전화로 신청을 독려했고 연락되지 않는 외국인은 가정을 방문해 신청방법을 설명했다.

선불카드, 지역화폐, 신용·체크카드 충전 방식으로 지급받은 재난기본소득은 8월31일까지 사용할 수 있다.

한편, 수원시와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8월31일까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이들을 돕기 위한 ‘사랑의 열매와 #함께 극복 수원 나눔 캠페인’을 전개한다. 

나눔 캠페인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이들에게 재난기본소득 등을 기부하는 것이다. 기부금은 코로나19 사태로 피해를 본 시민들에게 배분한다. 모금액은 8월7일 현재 6억951만9000원(2530건)이다. 

기부를 원하는 시민은 특별모금 계좌(농협 317-0003-8354-31, 예금주:경기공동모금회)에 입금하거나 각 동 행정복지센터에 설치된 모금함에 성금을 넣으면 된다.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 청년실직자, 저소득층·사각지대 시민 등 도움을 주고 싶은 이들을 지정 기탁서에서 선택해 기부할 수 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