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 제55보병사단 대민지원
육군 제55보병사단 대민지원
  • 유재동기자
  • 승인 2020.08.05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우로 인한 용인·이천·안성 피해복구 
육군 제55보병사단 장병들이 폭우로 인한 피해지역을 찾아가 대민지원에 나서고 있다. 
육군 제55보병사단 장병들이 폭우로 인한 피해지역을 찾아가 대민지원에 나서고 있다. 

[경기도민일보 유재동기자] 지난 1일부터 계속된 거센 폭우에 지역 토사는 유실되고 일부 상가들은 침수되는 등 지역사회에 큰 피해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육군 55사단 장병들이 적극적인 대민지원에 나서고 있다.

이번 대민지원은 용인, 이천, 안성시 등 3개 시 20여개 지역에 병력 150여명과 굴삭기 등을 지원하고 있으며 병력들은 산사태로 내려온 토사 제거와 침수 가옥 정리, 주택 붕괴 잔해 제거, 퇴적물 청소와 배수로 정리, 유실 농로 보강, 비닐하우스 내 피해농작물 정리 등 대민지원 활동을 펼치고 있다.

투입된 장병들은 습하고 더운 날씨에 옷이 흠뻑 젖을 정도로 굵은 땀방울을 흘리며 한 손에는 삽과 마대를 휴대한 채 흘러내려온 토사물을 제거하는데 안간힘을 쏟고 있다.

안성시 일죽면 지역에서 피해농작물 대민지원에 나서고 있는 55사단 용성연대 김용수 대위는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것이 군의 임무 중 하나다. 주민들이 하루빨리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하루하루 최선을 다해 도울 것이다. 힘내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55사단 관계자는 “지자체와의 적극적인 협력체제로 도움이 필요한 곳이라면 어디든 달려가 도울 것”이라고 밝혔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