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용인소방서, 비상구 폐쇄 불법 신고포상제 운영

용인소방서, 비상구 폐쇄 불법 신고포상제 운영

  • 기자명 용인=유재동기자
  • 입력 2023.01.19 16:28
  • 0
  • 본문 글씨 키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방법 위반 회당 5만원 지급

용인소방서가 용인특례시를 재난으로부터 더욱 안전한 도시로 만들기 위해 비상구 폐쇄 등 불법행위 신고포상제를 운영한다.
용인소방서가 용인특례시를 재난으로부터 더욱 안전한 도시로 만들기 위해 비상구 폐쇄 등 불법행위 신고포상제를 운영한다.

 

[경기도민일보 용인=유재동기자] 용인소방서(서장 서승현)는 용인특례시를 재난으로부터 더욱 안전한 도시로 만들기 위해 비상구 폐쇄 등 불법행위 신고포상제를 운영한다고 19일 밝혔다. 

신고포상제는 시민들 스스로 안전한 환경을 조성하는데 기여할 수 있는 제도로 비상구 폐쇄 및 방화문 기능장애 등 소방법 위반사항을 신고하면 회당 지역화폐 5만원을 포상 받을 수 있는 제도이다.

주요 위반행위로는 상시 닫혀있어야 하는 방화문을 훼손해 개방하는 행위, 비상구를 이용할 수 없게 폐쇄하는 행위, 출입로에 물건을 적치해 통행을 불가능하게 하는 행위 등이 있다.

포상금은 불법행위 신고가 소방서로 접수된 후 24시간 이내 소방관이 현장 방문해 위법행위로 확인된 경우에만 지급되며 용인소방서는 2022년 한 해 동안 총 220건의 신고 건 중 65건에 대해서만 지급했다.

신고 대상은 시민들이 주로 이용하는 상가 건물이나 대형 마트, 공연장, 다중이용업소 등이 해당되며 아파트와 같은 공동주택은 제외된다.

서승현 서장은 “앞으로도 시민들이 안전한 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재난 대응뿐만 아니라 예방에도 힘쓸 것”이라며 “안전한 용인시를 만드는데 기여할 수 있는 비상구 신고포상제에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경기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