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성남시-한국파스퇴르연구소, 바이오 분야 인재 양성 협약

성남시-한국파스퇴르연구소, 바이오 분야 인재 양성 협약

  • 기자명 성남=오인기기자
  • 입력 2022.10.24 14:21
  • 수정 2022.10.26 09:50
  • 0
  • 본문 글씨 키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상진(오른쪽) 성남시장과 지영미 한국파스퇴르연구소장이 ‘바이오 분야 인재 양성 프로그램 운영에 관한 협약’을 맺고 있다.
신상진(오른쪽) 성남시장과 지영미 한국파스퇴르연구소장이 ‘바이오 분야 인재 양성 프로그램 운영에 관한 협약’을 맺고 있다.

 

[경기도민일보 성남=오인기기자] 성남시가 바이오 분야 인재 양성을 위해 글로벌 감염병 연구기관인 한국파스퇴르연구소(분당구 삼평동 소재)와 손을 잡았다.

시는 24일 오전 9시30분 시청 4층 시장 집무실에서 신상진 성남시장과 지영미 한국파스퇴르연구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바이오 분야 인재 양성 프로그램 운영에 관한 협약’을 맺었다.

협약에 따라 한국파스퇴르연구소는 지역 중고등학생 진로체험과 대학생 바이오 인턴십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중고등학생 진로체험은 내년 3월부터 12월까지 모두 25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다. 연구소 1일 체험 행사를 상시 열어 첨단 연구시설 견학과 과학자와 대화의 시간을 제공한다. 중학생 대상 바이오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내년 1, 2학기에 각각 15명씩을 선발해 4~5회 과정의 생명과학 분야 강의와 실험을 지원하는 방식이다.

대학생 바이오 인턴십 프로그램은 성남시에 1년 이상 거주한 대학교 1~4학년 20명을 참여 대상으로 한다. 내년 여름방학(6~8월)과 2024년 겨울방학 기간(12~2월)에 한국파스퇴르연구소에서 신약 개발과 감염병 연구 프로그램에 참여해 실무를 익히는 방식으로 운영한다.

성남시는 중고등학생 진로체험과 대학생 바이오 프로그램 운영에 필요한 비용 1억400만원을 지원한다.

신상진 시장은 “4차 산업 특별도시 성남을 만들기 위한 기반 마련과 지속 성장을 위해서는 바이오헬스 산업의 근간이 되는 인재 양성이 중요하다”며 “세계적인 연구기관인 한국파스퇴르연구소와 함께하게 돼 뜻 깊다”고 말했다.

한국파스퇴르연구소는 감염병 연구에 중점을 둔 비영리 연구기관으로 한국-프랑스 과학기술 협력을 통해 2004년 설립됐다. 11개국 출신의 연구진이 전 세계 공중보건을 위한 새로운 치료제 개발과 예방 전략 연구에 매진하고 있다.

성남=오인기기자

저작권자 © 경기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